1975년 국내 최초로 현대식 시설을 갖추면서 탄생한 용평리조트는 "한국 스키의 메카"로 불릴 정도로 국내 스키발전과 대중화에 주역이 되어왔습니다. 해발 1,458m 발왕산 기슭에 위치하여 연평균 250Cm의 적설량에 11월 중순부터 이듬해 4월초까지 스키를 즐길 수 있는 천혜의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또한 해발 700m 이상의 고지대에 위치하여 인간이 삶을 영위해 나가는데 있어 가장 좋은 생체 리듬을 유지시켜주는 최적의 장소로 운동 후 피로회복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520만평의 단지 내에는 실내에 수영장 · 사우나 · 볼링장 · 헬스클럽 · PC방 등의 부대시설이 있고, 단지 내에 산악썰매장 · 인도어골프장 · 서바이벌게임장 · 산악자전거길을 비롯하여 6홀 규모의 간이골프 퍼팅연습장과 산림욕로 · 양궁장 · 게이트볼/크로켓골프장 · 테니스장 · 캠프장 등이 있습니다. 숙박시설로는 호텔과 콘도 · 유스호스텔 등 총 1,078실의 객실이 마련되어 있고, 주변에 오대산국립공원 · 대관령목장 · 대관령박물관 등 관광지가 많습니다.

스키시즌 중에는 수도권 일대에서 단지까지 셔틀버스와 직행버스가 운행됩니다. 승용차로 가려면 영동고속도로를 타고 가다가 장평이나 횡계인터체인지를 거쳐 가면 됩니다.

고성군에 알프스스키장, 포천군에 베어스타운, 무주군에 무주리조트가 있다면 평창군에는용평리조트가 있다.
다른 지역에 비해 스키를 탈 수 있는 기간이 길다는 것이 강점이다.
한국 스키의 메카라고 불리는 용평리조트는 해발 1,458m의 발왕산 기슭에 위치하고 있으며 연평균 250cm의 적설량에 11월 중순부터 이듬해 4월초까지 스키를 즐길 수 있는 천혜의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 1999 강원동계아시아경기대회 개최지 용평리조트는 우리나라 동계스포츠의 발전과 휴양문화 개혁을 위해 1975년 국내최초로 스키장을 개장했으며 서울기점 215km, 영동고속도로 4차선 확장으로 2시간대 거리(수도권 기준)에 위치하고 있다.
오대산, 경포대, 소금강, 대관령목장, 정동진 등 풍부한 주변 관광자원과 인접해 있다.
또한 국제스키연맹(FIS)으로부터 국제대회 개최 수준으로 공인받은 실버, 레드, 골드와 1998 월드컵스키대회를 훌륭히 치러낸 레인보우 슬로프 등 27면의 다양한 슬로프와 15기의 리프트와 1기의 곤돌라를 보유하고 있으며 풍부한 제설장비와 야간조명 시설을 아울러 갖추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스키하우스와 발왕산 정상의 전망대, 4,000석 규모의 실내빙상경기장도 용평리조트의 자랑거리이다. 18홀 규모의 용평골프클럽, 9홀 규모의 퍼블릭골프장도 보유하고 있다.
+ 슬로프
총 27면-FIS(국제스키연맹)공인 슬로프/ 레드, 실버, 골드, 레인보우

+ 교통편
영동고속도로→원주→횡계IC→용평리조트

(시외버스)
동서울터미널→용평/ 주문진이나 강릉행 시외버스 이용
횡계 하차 후 셔틀버스 이용(수시 운행)
(기타)스키시즌이 되면 지정 관광회사의 관광버스가 정기적으로 운행

+ 주변관광지
오대산국립공원, 방아다리약수, 신약수, 한국자생식물원, 월정사, 상원사
황태덕장, 차항리 눈마을, 경포대, 대관령박물관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