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석 그는....
1907년 평창군 봉평면 창동에서 이시후의 장남으로 출생 1928년 조선지광에 단편 '도시와 유령'을 발표
1929년 조선문예에 '기우', '행진곡'을 발표, 이듬해 총독부 경무국 검열계에 근무하다가 경성농업학교 교편을 잡음. 이때를 기하여 본격적인 작품활동에 전념하였으며 더불어 9인회에 참여하여 '돈', '수탉'등 일련의 향토적인 작품을 발표하였다.
1934년 이 시기를 기하여 작품경향이 변모하여 인간본능의 순수성을 지적하는 작품경향을 보였으며 '분녀', '개살구', '낙엽기', '화분'등의 작품이 좋은 예이다. 1942년 '봄의상', '풀잎', '일요일'등의 단편을 발표한 것을 마지막으로 그해 5월 25일 뇌막염으로 별세했다. '도시와 유령'으로 문학활동을 시작한 이유로 유진오와 더불어 카프(KAPF)진영으로부터 동반작가라는 호칭을 듣기도 하였음. 이후 구인회에 가담하여 순수문학의 방향을 더욱 분명히 하였으나 이효석의 작품세계는 향수의 문학이라고 요약할 수 있다. 그의 대표작 '메밀꽃필무렵'과 마찬가지로 유랑을 제재로 한 작품을 소개하면, 배따라기(김동인), 청산별곡, 역마(김동리)등이 있다. 특히 생태식물원에는 한국의 자생식물 1,100여종을 자연 생태계에 가깝도록 연출하였다. 긴 산책로를 따라 가며 진기한 한국의 자생식물들의 모습을 한껏 즐길 수 있다.



홈페이지바로가기 http://www.hyoseok.org/kor/

가산 이효석 선생은 우리나라 현대 단편문학의 대표작인 「메밀꽃 필 무렵」의 작가로 높이 평가받고 있습니다. 이 작품은 아름다운 문체와 완벽한 구조, 뛰어난 문학적 상징 등 소 설이 갖추어야 하는 요소를 완벽하게 갖춘 한국 현대문학의 백미입니다. 해마다 수많은 사람들이 가산 이효석 선생이 태어나 자랐고, 「메밀꽃 필 무렵」의 배경지인 봉평을 찾고 있습니다. 그러나 봉평에는 이효석 선생의 문학세계를 한 눈에 보여줄 수 있는 곳이 없어 사람들은 아쉬운 마음을 가지고 돌아갔습니다. 몇 년 동안 봉평 사람들의 정성을 모아 『이효석문학관』을 준비하면서 저희들은 문학의 소중함과 가산 이효석 선생의 문학 세계의 깊이를 몸으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부족 하지만 선생이 태어난 우리 봉평에 조그만 문학관을 마련하였습니다. 이 문학관에는 선생의 육필원고와 사진을 비롯한 많은 자료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선생을 좋아하는 분들의 마음 을 따뜻하게 데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선생의 작품에 나오 듯 소금을 뿌린 듯한 메밀밭 언저리에 앉아 문학의 향기에 젖어 보시기 바랍니다.



오 대산, 계방산, 태기산 등 1천m를 넘는 고봉들이 즐비한 평창군은 월정사, 상원사 등을 품고 있어 영서지방 답사 1번지 대접을 받는다. 현대로 넘어 와서는 소설가 이효석 선생의 생가가 평창 땅에 있어 이래저래 여행객들을 불러모은다.
특히 8월 말에서 9월 초 메밀꽃이 흐드러지게 피는 계절이면 봉평의 이효석생가와 효석문화마을은 방문객들로 북적거린다. 효석문화마을은 현대문학사에 우뚝 선 "메밀꽃 필 무렵"의 저자 가산 이효석 선생의 문학적 업적을 기리기 위해온 군민이 정성을 모아 1993년 11월 준공한 공원이다. 1,300평 부지위에 가산의 동상과 문학비등 조형 광장과주변에 벤치 등의 편의시설을 갖추었다. 인근 지역에 이효석 생가와 소설에 등장하는 장터, 물레방아 등 가산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발자취들이 많아문학 애호가들이 많이 찾고 있는 곳으로 매년 9월초 이 곳을 중심으로 열렸던 효석백일장이 1999년부터는효석문화재로 규모가 확대되었다. 가산의 문학을 선양하고 널리 발전시키고 주민들 스스로 구성된 가산문학선양회를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